인스타그램 페이스북 블로그

마음에서 마음으로

엄마에게 보내는 특별한 위로 ‘베지밀 검은콩 두유’

경기도 수원시 김정은님

“딸 이번엔 내려와?”

고향에서 걸려온 엄마의 전화. 작년 2월 발생한 코로나19로 엄마를 뵙지 못한지 한참 됐다. 작년만 해도 분기에 한 번씩은 찾아봬 얼굴을 맞대고 도란도란 이야기를 나누었는데. 고작 1년 사이에 코로나19가 바꿔 놓은 일상은 아직도 적응하기 어렵다.

마지막으로 뵌 게 벌써 지난 1월 설이다. 그 이후로 고향에 내려갈 기회는 있었지만 타이밍이 잘 맞지 않았다. 이제 내려가야지 싶으면 확진자 수가 훅 늘어난다든지, 회사에 큰 일이 터진다든지. 그럴 때마다 엄마의 아쉬움 가득한 목소리가 마음을 무겁게 했다.

엄마의 아쉬움을 달래줄 수 있는 것이 뭘까? 코로나 시국에 맞게 건강에 도움이 되는 것이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하던 와중, 머리에 딱 떠오른 건 바로 ‘베지밀 검은콩 두유’. 고소한 맛을 좋아해 검은콩 두유를 달고 살았던 우리 엄마. “이 한 팩이면 오늘 영양 걱정할 필요도 없어.” 하며 매일같이 마셨던 기억이 되살아났다.

“딸, 이런 걸 왜 또 다 보내고 그래~.” 아닌 척하시지만 기쁨이 섞인 목소리가 들려온다. 비록 예전처럼 자주 찾아뵐 수 없지만 멀리서나마 엄마가 좋아하는 두유가 많은 위로를 해주었으면 좋겠다.

어서 코로나 바이러스가 종결되어 내가 엄마를 보고 싶어 할 때, 엄마가 나를 보고 싶어 할 때 마음껏 고향에 가고 싶다. 그날이 오면 양손 가득 베지밀 검은콩 두유를 들고 찾아가야지.

comment

<마음에서 마음으로>는 정식품을 사랑하는 여러분들이 만들어가는 페이지입니다. 정식품 제품에 얽힌 재미있고 감동적인 사연을 들려주세요. 채택되신 분께는 상품권 5만원권을 선물로 드립니다. 정식품 가족 여러분의 많은 참여 바랍니다.
보내실 곳 ehyang@vegemil.co.kr (사연을 보내시는 분의 성명, 주소, 전화번호도 꼭 기재해주세요!)

  • 이전기사
  • 다음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