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스타그램 페이스북 블로그

임신과 편견

임신소양증 원인과 관리 방법

임신소양증이란?

임신 중 생리적인 호르몬, 대사, 면역계 등의 변화는 신체에 많은 영향을 줍니다. 특히 체중이 급격히 증가하며 임신 5개월이 지나면 자궁이 빠르게 팽창해 배는 급격히 불러오고, 피부는 얇아지며, 살이 트게 됩니다. 이때 가려움증과 두드러기, 발진 등이 발생하는 것을 ‘임신소양증’이라 부릅니다.

복통으로 힘들어하는 임산부

임신소양증 증상과 그 원인은?

임신소양증은 보통 피부가 갑자기 늘어나는 복부나 옆구리 부분에서 땀띠와 비슷한 발진으로 시작합니다. 증상이 심하면 팔과 다리, 가슴, 목, 얼굴 등 전신으로 퍼지기도 하죠. 대부분 가벼운 가려움증으로 시작하며, 긁다 보면 발진과 진물이 나오기도 합니다. 가려움증은 밤에 더욱 심해져 밤잠을 설치는 경우도 많습니다. 임신소양증이 오래 지속되면 체력 저하, 면역력 감소는 물론, 이로 인해 스트레스와 2차 감염을 유발할 수 있습니다. 깨끗했던 피부가 울긋불긋 발진과 진물로 덮이는 것을 보며, 우울감을 겪는 여성도 있습니다.

임신소양증을 일으키는 주요 원인은 급격한 체중 증가에 따른 신체 변화, 건조함, 체내 열감, 스트레스, 호르몬 변화 등입니다. 평소 아토피나 알레르기 체질 등 민감성 피부를 가졌다면 더욱 주의가 필요하겠지요. 대부분 임신소양증은 출산 후 자연스럽게 사라지지만, 과도하게 긁을 경우 영구적인 흉터나 피부 착색이 남을 수 있기 때문에 관리에 신경 써야 합니다. 만약 임신부가 자신도 모르게 피부를 긁거나, 두드러기 같은 발진이 생기고, 진물이 날 정도로 염증이 심하며, 가려움으로 숙면이나 일상생활에 불편함을 느낀다면 적극적인 치료가 필요합니다.

복통으로 힘들어하는 임산부

임신소양증 완화 방법

1. 보습제 자주 바르기

임산부 배를 만지는 모습

목욕이나 샤워 후 곧바로 보습제를 사용해 피부가 건조해지지 않도록 관리에 힘써야 합니다. 보습 제품을 곧바로 바르지 않으면 수분이 증발하면서 피부 건조가 빠르게 진행되므로 피부에 물기가 살짝 있을 때 보습제를 바르는 것이 좋습니다. 또 일상생활 중 쉽게 건조해지는 부위에 수시로 보습 제품을 바르는 것을 추천합니다.

2. 체온보다 조금 높은 온도로 씻기

수건

지나치게 뜨거운 물로 샤워 및 목욕하는 것을 지양해야 합니다. 뜨거운 물은 피부에 즉각적으로 열을 전달하고, 수분이 빠르게 증발해 피부 건조를 심화시키기 때문이죠. 목욕물 온도는 체온보다 조금 높은 섭씨 37.5~38도가 좋습니다.

3. 천연 목욕 제품 사용하기

천영 목용제품

바디 클렌저나 비누 등 목욕 제품을 사용할 때 화학물질이 첨가된 제품의 사용은 줄이고, 비교적 자극이 덜한 천연 제품을 사용하는 것이 증상 개선에 도움이 됩니다. 가려움증이 심하거나 열이 많을 땐 얼음찜질을 해주세요. 일시적으로 증상을 완화할 수 있습니다.

4. 실내 온도 18~20도 유지하기

에어컨 온도 조절하는 모습

임신소양증 있는 상태에서 체온이 높으면 가려움증이 더욱 심해지기 때문에 실내 온도와 체온을 적절하게 유지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실내 온도는 섭씨 18~20도 수준으로 유지해주세요.

5. 매운 음식과 가공식품 자제하기

천영 목용제품

임신소양증에 치명적인 것이 바로 ‘열’입니다. 체내에 열이 쌓이는 대표적인 원인 중 하나가 바로 음식. 가공식품과 화학 첨가물, 매운 음식을 자주 섭취할 경우 체내에 열독이 쌓여 가려움증과 발진, 염증이 심해집니다. 무엇보다 먹는 음식은 태아에게도 영향을 끼쳐 신생아 태열이나 아토피 피부염의 원인이 될 수 있기 때문에 가급적 자극적인 음식을 피하는 것이 좋습니다.

6. 유산균 복용하기

에어컨 온도 조절하는 모습

임신소양증의 주요 원인 중 하나는 임신으로 인한 면역체계 불안으로, 증상 완화를 위해 면역력을 높이는 것이 중요합니다. 대장은 인체 면역 기능의 70%를 담당하는 곳으로 유산균을 복용할 경우 장내 유익균이 활성화되어 임신부뿐 아니라 태아의 면역기능이 안정화될 수 있습니다.

comment

건강한 출산을 위해 적절한 체중 증가, 운동 및 식이요법, 적극적인 산전 관리 총 3가지 요소가 조화를 이루어야 합니다. 특히 칼로리를 제한하고 일주일에 3번 30분 이상 규칙적인 운동을 하는 것이 좋으며, 꾸준한 정기검진을 통해 혹여 발생할 합병증을 조기에 발견해 치료하도록 합시다.

글_김영선 경희대학교 산부인과 교수
산부인과 전문의로 경희대학교 의과대학에서 박사과정을 마치고 현재 경희대학교 병원 산부인과 임상조교수로 재직하고 있다. 삼성전자, 새마을금고 등 각종 기업과 베이비 페어에서 임신을 주제로 다수의 강의를 출강한 이력이 있으며 현재 이데일리에서 여성건강학 칼럼을 연재하고 있다.

  • 이전기사
  • 다음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