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대가장 인기있는 스페셜칼럼을 확인하세요.

년도 분기 목차
페이스북 트위터 블로그

계절 밥상 여행


삶이 허기질 때, 달큰한 뚝배기

안동 선지해장국

글/사진_손현주(음식 칼럼니스트)

난전에 지붕을 얹어 현대화시킨 안동중앙신시장 통로를 느리게 걸어본다. 못 보던 식재료를 만나면 무엇인지 묻고 한 입 얻어먹는 재미로 시간 가는 줄 모른다.

신시장 통로에는 대한민국 최고의 해장국집으로 손색없는 ‘옥야식당’이 있다. 물론 의령의 ‘종로식당’ 해장국도 만만치 않지만 이 집의 국물은 강하지 않으면서 스며들 듯 먹게 되는 중독성 때문에 자꾸만 찾게 된다. 50년 전통이라는 푯말보다 더 뜨끔하게 시선을 잡아끄는 것은 입구에 놓인 선지통이다. 노끈 손잡이가 달린 붉은 플라스틱 양동이 여섯 개에는 붉은 선지가 가득 담겨 있다. 금방 들어온 모양이다. 역겹고 보기 사납다. 하지만 지나가는 사람들도 식당으로 들어가는 사람들도 모두 당연한 풍경으로 여긴다. 그 옆엔 다듬어서 토막 낸 대파가 상자째 쌓여 있다. 이 집의 큰 비법 재료 두 가지를 엿본 셈이다. 통로 밖 가마솥에서 국이 설설 끓는다. 그런데 안쪽에도 솥이 있다. 내부의 것은 건더기를 담아 토렴한 뒤 뚝배기에 최종 국물을 담아내는 솥이다.

청량사 ▲ 가을 청량사를 돌아보는 재미도 크다.

원래 안동하면 간고등어나 헛제삿밥이 유명하다. 그러나 사실 안동은 한우도 그 못지않게 유명하고 육류에 상당히 강하다. 안동역 쪽으로 가면 가격과 질 모두 좋은 갈비살 구이 집이 있다. 두툼한 찰떡에 팥떡을 붙여서 한입 베어 물면 벙어리처럼 버버거린다는 ‘버버리 찰떡’을 간식으로 먹었다. 또 최근 젊은 사람들이 많이 찾는 ‘안동찜닭’도 좋았다. 안동 구시장쪽에는 찜닭 골목이 있다. 좁고 낙서투성이인 다락방에 쪼그리고 앉아 달달한 닭찜을 뜯는 것도 안동여행의 한 축이다.

삼존불 ▲ 안동-인근 군위에 있는 삼존불.

<안동 추천 맛집>
‘옥야식당’(중앙신시장내, 054-853-6953, 선지국밥과 육개장),
‘거창숯불갈비’(안동역앞, 054-857-8122, 한우갈비, 갈비찜),
‘버버리찰떡’(옥야동, 054-843-0106, 팥과 깨, 콩고물 찹쌀떡, 안동식해)

글을 쓴 손현주는 음식 칼럼니스트이자, 여행 작가 겸 사진가로 20년간 잘 다니던 신문사에 홀연히 사표를 내고 2010년 안면도로 귀향했다. 마을이 내려다보이는 언덕 위의 집에서 글을 쓰고 섬을 떠돌며 사진을 찍는다. 그녀는 앞으로도 꾸준히 책을 읽고 쓰며 사진을 찍는 삶을 꿈꾼다. 지은 책으로는 신작 『열두 달 계절 밥상 여행』을 비롯하여 『와인 그리고 쉼』, 『태안 섬 감성 스토리』 등이 있다.

  • 목록으로
  • top
  • 지난호 바로가기
  • 최신 웹진 바로가기
  • 지난호 바로가기
  • 최신 웹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