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트위터 블로그

세계를 보다


남자친구의 나라 쿠바, 거기 가봤어요?

글/사진 김춘애

새롭게 시작한 tvN 드라마 남자친구는 방송 전부터 화제였다. 이유는 단연 주인공인 송혜교와 박보검 때문이었다. 그런데 다른 이유가 하나 더 있었다. 바로 촬영지 쿠바다. 지구 반대편 우리에게 낯선 쿠바가 드디어 우리의 안방을 찾아온다. 올드 아바나의 어두운 밤거리, 살사를 추는 말레꼰의 풍경, 거리에서 노래하는 쿠바인들의 자유로운 모습 그리고 노을 지는 말레꼰에서의 그들의 사랑. 여행자의 로망 쿠바는 드라마 속 진혁에게도 로망이었다. 힘들게 돈을 모아 그는 20대 마지막 여행지로 쿠바를 택한다. 지독하게 가난하지만 내일이 없는 것처럼 오늘을 즐기는, 세상에서 가장 긍정적인 사람들이 살고 있는 나라 쿠바. 거기 가봤어요? 쿠바? 진혁과 수현의 달달한 로맨스가 있는 쿠바 말이에요.

“거기 가봤어요? 말레꼰해변?”

수현과 진혁은 그림같이 파도치는 말레꼰을 걷고 빨간 노을 속에서 살사를 춘다. 말레꼰에 기대 음악을 듣고 그렇게 그들은 말레꼰의 마법에 빠진다. 말레꼰(Malecon)은 스페인어로로 방파제란 뜻이다. 아바나에만 있는 것이 아니라 바다와 접한 어디에도 있는 평범한 것이다. 말레꼰을 ‘말레꼰비치’라고 부르는 것은 어색하다. 말레꼰은 모래가 있는 해변이 아니기 때문이다.

쿠바에서 말레꼰이 갖는 의미는 실로 특별하다. 아바나의 말레꼰은 쿠바의 심장이다. 랜드마크이자 그들의 삶이다. 길이는 8km에 달한다. 1901년에 공사를 시작해 모든 구간의 공사가 끝난 것은 1952년이다. 그저 바다로부터 도시를 보호하기 위한 목적으로 만들어진 큰 둑이었다. 뜨거운 해가 바다로 떨어지면 하나, 둘 말레꼰으로 모여든다. 촘촘하게 말레꼰을 채운 사람들을 또 다른 사람들은 구경한다. 가족, 연인, 친구 그리고 여행자가 섞여 밤마다 축제가 벌어지고 음악회가 열리며 춤판이 벌어진다. 고독을 씹고 낭만에 젖고 사랑에 빠지고, 각자의 하루를 그렇게 마무리한다.

말레꼰의 마법은 하루 두 번, 아침 해뜨기 전과 저녁 해진 후다. 한여름 낮엔 말레꼰을 갈 수 없다. 태양이 당신을 까맣게 태워버릴지 모른다. 아침의 조용한 풍경을 즐기려 아바나에 묵는 동안 하루도 빠지지 않고 말레꼰을 걸었다는 어느 여행자가 있었다. 그는, 말레꼰을 걷던 시간이 쿠바 여행의 전부였고 가장 행복한 순간이었다 했다. 그는 또다시 말레꼰을 찾을 핑계를 만드는 중이다.

“쿠바 마지막 날의 아찔한 사건으로 해두죠”

*산 카를로스 데 라 카바냐 요새(Fortaleza de San Carlos de la Cabana)의 성벽에 수현과 진혁은 걸 터 앉았다. 수현은 진혁의 어깨에 머리를 기댔고 둘은 멀리 아바나를 바라본다. 숨이 막히게 아름다운 장면이다. 진혁과 수현은 크리스탈 맥주를 마셨다. 쿠바인들은 맥주를 즐기지 않는다, 아니 많은 이들이 그럴 만한 형편이 못된다. 어쩌면 맥주는 여행자가 부릴 수 있는 작은 사치다. 그들은 기껏해야 싼 럼주 한 병을 여럿이 입을 대고 나눠 마시는 정도다.

수현이 진혁에게 묻는다. “저기요, 돈 좀 있어요?” “얼마가 있으면 될까요?” “맥주 한 병 값?”
모로성에 갈 땐 맥주 한 병을 챙기자. 쿠바에선 맥주 한 병만 있어도 충분히 행복할 수 있다.
노을 지는 아바나를 가장 잘 볼 수 있는 곳이 몇 군데 있다. 진혁과 수현이 있던 카바냐 오새, 카사 블랑카(Casa Blanca)의 예수상 언덕 그리고 *모로성(Castillo de los Tres Reyes del Morro)이다. 아바나 노을을 가장 잘 볼 수 있는 곳은 모로성이다. 모로성에서의 뷰 포인트는 시원스레 뻗은 말레꼰과 대서양이다. 노을이 예쁘게 지는 날은 바다가 온통 붉게 물든다.

내가 모로성을 찾던 날 노을은 아바나를 다 태울 듯 붉었다. 여행 중 가장 아름다웠던 석양을 꽂으라면 두말 않고 그날을 말하겠다. 모로성 성벽엔 여행자 하나가 일기를 쓰고 있었다. 노을을 작은 카메라에 담고, 바람에 날리는 한쪽 머리를 귀 뒤로 넘기며 열심히 정성스럽게 일기를 쓰고 있었다. 나는 그녀와 아바나의 노을을 내 카메라에 담았다. 그녀는 그대로 내게 하나의 풍경이었다. 나는 그날 한 장의 엽서를 썼다.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노을을 보았노라고, 쿠바가 내게 준 아름다운 선물 하나를 받았노라고. 그 엽서는 두 달 후 내게 도착했다. 그리고 나는 다시 그날을 회상했다.

“마법이라 해두죠, 마법......”

쿠바 전문 여행작가 김춘애
2007년 처음 쿠바를 여행 후 지금까지 쿠바를 여행 중이다. 2016년 쿠바 가이드 북 <쿠바 홀리데이>를 출간하면서 본격적으로 쿠바 여행상품을 개발하고 1년에 두 번(여름과 겨울) 여행 팀과 쿠바를 여행하고 있다. 10년 이상 살사 댄스를 취미로 가졌다. 틈틈이 중남미를 여행 중이고 과테말라 안티구아에서 스페인어를 배웠고 2019년 1월, 여덟 번 째 쿠바 여행을 준비 중이다.

  • 목록으로
  • top